홈home > 조기유학 > 엄마와 함께 유학

  

 

 

 

 

 캐나다에서 부모님과 자제 유학은?

 


 

 

 

 

 자녀 무상교육과정은 부모님 중 한분이 캐나다 컬리지를 다니시거나 어학연수 과정을 공부하는 경우 동반자녀분들이 캐나다 학생들과 동일한 조건으로 무상교육을 받을 수 있습니다.

 

 

 캐나다 조기유학 시, 공립학교 학비는 년간 12,000불 ~ 14,000불이고 홈스테이 비용은 7,800불 ~ 8,500불 정도 또한 현지 가디언비용, 용돈 (포켓머니) 등 총 비용이 년간 25,000불 ~ 35,000불 가량 자녀 1인당 소요 됩니다.

 

 

 

 

 

 『개요』

 

 캐나다에서 유명한 조기유학 지역인, 벤쿠버나 토론토 지역에서도 엄마와 함께 자녀분 유학이 가능하지만 입학허가 절차가 복잡하고 번거로우며 나이 드신 어머님이 공식영어시험인 IELTS를 공부하고 응시하여 점수를 만드는데 압박감과 부담이 있을 수 있습니다.   

 

공식영어점수를 준비하지 않고 캐나다 컬리지의 어학당에서 진행되는 조건부 입학 프로그램 또는 EAP 과정을 마치고 정규 과정으로 토플, 아이엘츠 점수없이 입학하실 수도 있습니다.

 

추천 지역: 토론토, 오타와, 벤쿠버, 써리, 버나비 교육청

 

 퀘벡(Quebec)주의 주도인 몬트리올에서는 부모님이 대학 학부과정인 디플로마( diploma )과정을 영어점수를 만들어서 입학하시지 않고 단지 어학연수 등록 만으로 자녀들에게 무상 공립학교 학비 지원을 해주실 수 있습니다.

 

 

 

 몬트리올은?

 

 잘알고 계시는 토론토, 온타리오 주 옆의 퀘벡주의 주도 몬트리올 혹은 몽레알은 퀘벡 주 남쪽에 있는 캐나다에서 토론토 다음으로 가장 큰 도시이며, 전세계에서 가장 큰 영어, 불어권 도시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몬트리올자녀무상교육

 

 부모님과 자녀분 모두 학생비자로서 캐나다를 입국하게 되며 자녀들이 학비를 무상으로 지원받게 되는 방법입니다. 자녀 한 명당 들어가는 조기유학 학비 비용은 1년간  8,500불 ~ 12,000불 가량으로 이 비용을 면제받게 되시는 것이고 어머님의 어학연수 ESL 학비와 생활비가 들어가며 현재의 캐나다 환율상황으로 봤을 때, 어떠한 영어권 국가보다 합리적이고 저렴한 비용으로 자녀들에게 유학 기회를 제공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자녀 나이』

 

무상교육이 가능한 자녀의 나이는 유치원(만4세)에서 고등학교 3학년 학생까지이며 동반자녀의 숫자제한이 없습니다.

 

 

 

 『비자』

 

 부모님의 학생비자가 먼저 진행되고 현지케어를 위한 랜딩서비스(정착서비스: 집렌트, 차렌트 등 현지 정착 전문 업체를 통하여 상담 진행, 배정됩니다.)가 시작되기 때문에 미리 비용을 납부하지 않으시고 Study permit 즉 공부허가증을 캐나다 이민국에서 발급 받은 후에 진행하시면 됩니다.

 비자 신청 시 필요한 서류와 신체검사 지정 병원은 유학센터 전문가가 세심하게 안내 드리니 궁금하신 점 편하게 연락주십시오.

 

 

 

 

 

 

 

 (주)유학센터 몬트리올 추천 어학교




< ec 어학원 > 

 

 

  

 

 

 

 < ILSC >